블로그 이미지
김용오
가톨릭대학교 성모병원 특진교수 역임 닥터킴 이비인후과 대표원장 네이버 지식인 답변의사 여의도 성모병원 외래교수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Notice

'건강관리법'에 해당되는 글 1

  1. 2013.01.10 [비염관리법]겨울철 심해지는 비염 이기는 건강관리법
2013.01.10 13:43 비후성비염과 코막힘

[비염관리법]겨울철 심해지는 비염 이기는 건강관리법

 

 

잠시 기온이 풀리나 했더니 다시 뚝 떨어지는 매서운 겨울날씨에 다들 고생 중이시죠..

 

겨울의 차갑고 건조한 공기는 비염환자들에게는 너무나도 고역스러울 것입니다.

 

하지만 비염의 기본증상인 콧물, 코막힘, 재채기는 비염이 없는 일반인들에게도 나타날 수 있는 증상들입니다.

 

 

우리의 폐는 차가운 공기를 싫어하므로 차고 건조한 공기가 들어오게 되면 인체의 방어기전이 작동하지요 코의 점막을 부풀려 온도를 즉시 따뜻하게 만들어주고 콧물을 배출해 온도를 조절하는 기능을 활성화 시키게 되는 것입니다.

 

또한 먼지나 바이러스 등이 감지되면 재채기를 하게 되는 경우가 있는데 이것 또한 인체의 자연스런 방어기전으로 제채기를 통하여 밖으로 배출하는 것입니다.

 

 

하지만 비염이 있는 경우라면 우리 몸을 외부의 적으로부터 보호하기 위한 방어체계가 혼란해져서 조그마한 자극에도 심하게 반응을 한다든지, 아니면 전혀 자극이 없는데도 자극이 있는 것으로 착각을 일으켜 스스로 방어체계를 가동시키고 과부화되면 만성비염 등으로 이어지는 것이지요.

 

그래서 코 막힘이 심해지고 콧물이 많이 나오며 재채기가 시작했다 하면 멈추기가 힘들어지게 됩니다.

 

이러한 기본적인 증상 외에도 항상 코를 만지거나 코를 후비는 경우, 코에 코딱지가 많이 생기거나 코피가 잦아지니 주의를 요하게 됩니다.

 

보통 비염은 감기치료가 제대로 되지 않아 급성비염으로 전환되고 급성비염을 반복하다 보면 만성비염으로 악화되는 경우가 많습니다.

 

이와 같은 연유로 비염이 있는 분들은 겨울철 건강관리에 만전을 기해야 하는데요.

 

춥다고 움츠러들지 말고 적당하게 운동을 통해 몸의 신진대사를 원활하게 하도록 하는 것도 비염예방에 중요한 포인트 입니다.

 

 

운동시간은 기온이 낮은 아침시간보다 낮이나 저녁시간이 좋고 실내에서 가볍게 꾸준히 하는 것이 좋고요..

 

특히 감기 바이러스는 사람의 손을 통해 전파되는 경우가 많으므로 외출 후에는 손을 잘 씻고 코를 되도록 만지지 않도록 주의하셔야 합니다.

 

실내생활이 많은 겨울은 습도와 온도도 적절하게 유지시켜야 합니다.

 

코 점막에 있는 가늘고 긴 돌기인 섬모는 먼지나 세균, 바이러스 등을 밖으로 배출시키는데 중요한 역할을 하는데 공기가 지나치게 건조하거나 기온이 낮으면 섬모운동이 떨어지게 되므로 집에서는 가습기를 이용하거나 젖은 수건을 활용하는 것도 코 건강에 매우 도움이 됩니다.

 

뭐니뭐니 해도 가장 중요한 것은 감기기운이 2~3일 지속 된다면 번거롭더라도 꼭 가까운 이비인후과에서 검진을 받아 보는 것이 아마도 비염으로 인한 고생 없이 겨울을 건강히 보내는 방법이 아닐까 하네요 ^^

 

 

posted by 김용오
prev 1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