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김용오
가톨릭대학교 성모병원 특진교수 역임 닥터킴 이비인후과 대표원장 네이버 지식인 답변의사 여의도 성모병원 외래교수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Notice

2013.04.09 19:50 귀질환

[여의도이비인후과]앗 귀에 뭐가 들어 갔어요..어떻게 해야 하죠?

 

 

귀에 갑자기 무엇인가 들어가게 되면 상당히 당황스럽고 불안감을 느끼게 됩니다.


누구나 한번쯤 경험해 보는 흔한 증상이지만 귀에 아주 작은 이물질이 들어가도 그 소리는 천 배이상 느껴지며 고막이라는 부분이 워낙 약한 부위이기에 불안감을 느끼는 거지요.

 

 

보통 귀에 이물감이 느껴지면 외부로부터 이물질이 들어온 것으로 생각하지만 억지로 넣거나 정말 낮은 확률로 벌레나 기타 먼지들이 들어 가는 경우도 있겠지만 보통은 외이도에 쌓여 있던 귀지의 한 조각이 떨어진 경우가 흔합니다. 이런 외이도에 생기 귀지를 이구라고 하며, 이구전색이란 귀지에 의해 외이도가 폐쇄되는 것을 말합니다.

 

이구 또는 귀지는 땀샘이 변화된 이구선으로부터의 끈끈한 피지분비물과 땀샘으로부터의 묽은 분비물이 표피로부터 탈락된 각질과 먼지 등이 혼합하여 형성됩니다.

 

이는 외이도 피부를 외상으로부터 보호하여 주며 염증방어 작용이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이구는 서양사람에서는 습이구(wet ear wax)가 많으나 동양인에는 건조한 것이 많은 것이 특징이구요. 

 

보통 건조하고 작은 이구는 자연배출이 되지만 어떤 경우에는 이것이 차차 커져서 외이도를 막는 이구전을 형성해 이구전색이 되는 것 입니다.

 

 

 

이구로 인한 문제점은?

 

이구로 인하여 난청, 외이도염, 고막손상, 폐쇄성 각화증 등이 발생될 수 있습니다. 머리핀, 성냥개비, 귀이개 등으로 제거하려다가 속으로 밀어 넣을 수 있으며, 이구가 많은 상태에서 여러 가지 부주의로 귀에 물이 들어가 습가가 차면 팽창하여 이구전색을 만들어 난청을 부르는 경우가 많습니다.

 

또 이구 자체는 피부를 보호하는 작용이 있으나 오염된 물이 들어가면 팽창하면서 균의 좋은 배양지가 되므로 외이도염을 쉽게 일으킬 수 있지요.

 

이구의 제거

 

 

집에서 이구를 제거하려고 여러 가지 도구를 사용하다가 외이도나 고막 손상을 일으키기 쉽고
요즈음은 고막손상과 함께 귀 안의 소리를 전달하는 뼈인 이소골이 손상되는 예까지 보고되고
있습니다. 특히 소아의 경우는 이구를 제거할 때 움직여서 여러가지 손상을 주기 때문에 주의하여야 하며, 귀지청소를 한 이후 달그락 거리는 소리가 계속 되거나 통증이 느껴지면 꼭 이비인후과를 찾으셔야 합니다.

 

결국 이구가 어느 정도 있는 것은 외이도 외부를 보호하고 염증방어작용이 있으므로 무리해서 제거할 필요가 없고, 귀에 이물증세가 있거나 귀 폐쇄증세가 있고, 귀에서 냄새가 나는 이루가 있을 때 이비인후과를 찾아 안전하게 제거하는 것이 좋습니다.

 

 

posted by 김용오
prev 1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