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김용오
가톨릭대학교 성모병원 특진교수 역임 닥터킴 이비인후과 대표원장 네이버 지식인 답변의사 여의도 성모병원 외래교수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Notice

2020. 4. 1. 23:36 병원 공지사항

환절기에 발생하기 쉬운 축농증, 조기 치료가 중요해

 

[사진 : 닥터킴이비인후과 김용오 원장]

 

낮과 밤의 일교차가 심해지는 환절기가 되면 우리 신체는 빠른 기온 변화에 제대로 적응하지 못하고 적절한 체온을 유지하는데 어려움을 겪게 된다. 이런 시기에는 쉽게 피로감을 느끼게 되고 면역력이 약해져 다양한 면역질환에도 취약한 상태가 되는데, 대표적으로 축농증과 같은 질환을 예로 들 수 있다.

 

축농증은 부비동 내부에 염증이 발생한 경우를 의미하며, 의학용어로는 부비동염이라고 불린다. 여기서 부비동은 코 주위에 있는 얼굴 뼈 속의 공기로 가득 차 있는 빈 공간을 의미하며, 작은 관을 통해 비강과 연결되어 있다. 위치에 따라 양 눈썹 위에 위치한 전두동, 양쪽 안면 뺨 부위에 있는 상악동, 양쪽 눈 사이의 사골동, 코 뒤에 깊숙이 위치한 접형동 등 네 가지 종류로 구분된다.

 

주된 역할은 머리의 무게를 가볍게 하고, 호흡 시에 내부로 들어온 공기를 적정 온도로 변화시키며, 먼지 등의 이물질과 분비물을 배설하는 것이다. 흔히 코로 호흡을 할 경우, 입으로 호흡을 하는 것과 다르게 쉽게 건조해지지 않는 것도, 이 부비동의 도움 덕분이라 할 수 있다.

 

그런데, 코감기, 알레르기성 비염, 코의 물혹 등의 코질환이 발생하면 부비동의 입구가 막히고 공기를 환기시키거나 분비물을 배설시키는 기능에 장애가 나타나게 되는데, 그로 인해 코점막에 염증이 유발되고 부비동에 고름 같은 염증성 분비물이 고이게 되는 것이다.

 

또한, 축농증은 진행 기간에 따라서 급성 축농증과 만성 축농증으로 나누어진다. 급성 축농증은 기간이 3주 이내인 경우를 의미하며, 증상은 누런 콧물과 코막힘, 안면 부위의 통증이 있고 특징적으로 피로감, 두통, 미열 등이 동반될 수 있다. 다음으로 만성 축농증은 질환의 기간이 3개월 이상인 경우로써, 증상은 급성기보다 더욱 심한 편이다. 게다가 기관지 천식이 있으면 천식 증상이 악화될 가능성이 높고, 코의 물혹과 같은 합병증을 일으킬 위험이 있으므로 조기치료가 중요하다.

 

급성, 만성에 따라 달라지는 축농증 치료법

 

영등포 여의도역에 위치한 닥터킴이비인후과 김용오 원장은 초기의 축농증이나 소아 축농증은 항생제와 항울혈제 같은 약물치료를 우선적으로 시행하며, 흔히 10일에서 14일 정도 투여하면 증상이 호전됩니다. 여기에 더해 생리식염수를 이용한 비강세척을 병행하면 효과가 더욱 좋아집니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김 원장은 하지만, 3개월 이상 지속적인 약물치료에도 불구하고 증상이 지속되는 경우, 일시적으로 호전되었다가 재발되는 일이 반복되는 경우, 코의 물혹이 동반되어 있는 상태라면 코 안으로 내시경을 넣어 병변 부위를 직접 확인하면서 선택적으로 정확히 제거하는 수술적 치료를 고려해야 합니다.”라고 말했다.

 

다만, 축농증은 재발률이 높은 코질환이기 때문에 치료가 성공적으로 이루어진 이후에도 지속적인 관리가 필요하다. 특히 수술 전에 물혹이 심했던 경우, 알레르기나 천식이 있는 경우, 코에 구조적인 이상이 있는 경우, 면역학적 이상이 있는 경우에는 재발의 가능성이 높다고 알려져 있으니 주의를 기울여야 합니다.

 

posted by 김용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