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김용오
가톨릭대학교 성모병원 특진교수 역임 닥터킴 이비인후과 대표원장 네이버 지식인 답변의사 여의도 성모병원 외래교수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Notice

'2019/11/06'에 해당되는 글 1

  1. 2019.11.06 중이염의 3가지 종류 [영등포구 이비인후과]
2019. 11. 6. 23:40 귀질환

중이염의 3가지 종류

[영등포구 이비인후과]

 

 

안녕하세요! 오늘은 중이염이라고 하는 질환과

그에 대한 치료법에 대해 설명을 드리려고

합니다.

 

우선, 중이염이란 고막과 달팽이관 사이에

있는 귀의 내부 공간인 중이에 염증이 발생한

것입니다.

 

증상에 따라서 크게 급성 중이염, 삼출성

중이염, 만성 중이염으로 구분되죠.

 

 

1. 급성 중이염

 

급성 중이염은 중이강에서 발생하는 모든

급성 염증 현상입니다.

 

원인은 이관 기능의 이상, 미생물의 감염,

중이점막의 변화 등이 있죠. 특히 바이러스에

의한 상기도염이 수일 후에 중이염을 일으키는

경우가 흔합니다.

 

또한, 초기에는 고막의 발적, 고막의 팽창,

고막내 삼출액 등과 같은 징후와 이충만감,

이통, 난청, 발열 등의 증세가 있을 수 있으며

고막이 천공된 경우 이루가 있을 수 있습니다.

 

 

2. 삼출성 중이염

 

삼출성 중이염은 이통이나 발열 등의 급성

증상이 없이 중이강 내에 삼출액이 고이는

상태를 말합니다.

 

주된 원인은 급성 중이염과 비슷하지만,

그 외에도 면역계의 미성숙, 유전적 소인,

다운 증후군 등이 원인이 될 수도 있습니다.

 

어린아이의 경우는 청력장애 증상을 보이거나

귀가 먹먹하다는 것을 호소하고, 어른의

경우에는 난청과 귀의 먹먹함을 호소하는 일이

많습니다.

 

 

3. 만성 중이염

 

만성 중이염은 염증 상태가 3개월 이상 지속된

상태입니다. 그리고 대표적인 증상은 아래와

같습니다.

 

※ 고름이 고막을 통해 흘러 나오는 경우

※ 청력 저하나 이명증이 나타나는 경우

※ 어지럼증이 발생하는 경우

※ 안면신경이 마비되는 경우

※ 두통이 생기는 경우

 

 

4. 중이염의 치료법

 

청력 장애가 없거나 증상이 경미한 경우에는

약물이나 수술적 치료 없이 경과를 관찰하며

회복을 기대해 볼 수 있습니다. 상태에 따라서는

항히스타민제나 점막수축제, 스테로이드 등을

사용하기도 하죠.

 

이러한 치료에도 불구하고 1~3개월 이상 증세가

지속된다면 주사기로 고막을 통해 중이저류액을

뽑아내는 고막천자나. 혹은 고막을 절개해

액체를 뽑아내고 공기가 계속 통하게 튜브를

삽입하는 고막절개 및 중이 환기간 삽입술을

시행해야 할 필요가 있습니다.

 

 

중이염을 비롯한 다양한 이비인후과 질환에

대한 정보는 아래 링크를 통해 읽으실 수

있습니다!

 

http://www.doctor-kim.co.kr/clinic01/clinic01_05.asp

 

또한, 카카오톡을 이용한 진료 예약은 밑의

링크를 통해 가능합니다.

 

https://pf.kakao.com/_xhBMxeT 

 

posted by 김용오

댓글을 달아 주세요

prev 1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