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김용오
가톨릭대학교 성모병원 특진교수 역임 닥터킴 이비인후과 대표원장 네이버 지식인 답변의사 여의도 성모병원 외래교수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Notice

'2020/02/14'에 해당되는 글 1

  1. 2020.02.14 3종류로 나누어지는 중이염 [신길동이비인후과]
2020. 2. 14. 22:23 귀질환

3종류로 나누어지는 중이염

[신길동이비인후과]

 

 

안녕하세요! 오늘은 중이염에 대해 자세하게

알아볼까 합니다.

 

중이염은 크게 급성 중이염, 삼출성 중이염,

만성 중이염으로 구분되며, 각 상태에 따라서

치료법이 달라질 수 있습니다.

 

 

# 급성 중이염

 

급성 중이염은 고막 뒤쪽에 위치한 중이에 발생하는

모든 급성 염증 현상을 말합니다.

 

초기에는 귀에서 진물이 흐르거나, 열이 나거나,

귀가 먹먹하거나, 아프거나, 소리가 잘 들리지 않는

난청 증상이 나타날 수 있습니다.

 

이러한 급성 중이염은 대체로 아래와 같은 위험

요인에 의해 발생할 수 있으므로, 주의가 필요합니다.

 

1. 어린 나이(2세 경, 4-7)

2. 성별(남자)

3. 계절(겨울에서 초봄 사이)

4. 흡연환경 노출

5. 영양 상태가 좋지 않은 경우

6. 알레르기

7. 면역기능 저하

8. 공해가 심한 환경

 

 

# 삼출성 중이염

 

삼출성 중이염이란 귀의 통증이나 발열 등의

급성 증상이 없이 고막내의 중이에 삼출액이

고이는 중이염을 말합니다.

 

급성 중이염이 장기간 방치되면서 염증이

악화되었을 때 발생하기 쉽지만, 일부에서는

감염 없이도 발생할 수 있습니다.

 

 

# 만성 중이염

 

만성 중이염은 3개월 이상 중이염 증상이

지속되는 경우에 염증이 만성화되면서

발생합니다.

 

주된 증상은 중이에서 생긴 고름이 천공된

고막을 통해 외이도로 나와 발생하는 이루 증상,

달팽이관이나 이소골의 손상 및 고막의 천공에

의해 발생하는 난청 및 이명 증상, 염증이 내이의

평행기관까지 침범하면서 나타나는 회전성 어지럼증

등이 있습니다.

 

 

# 중이염의 치료법

 

중이염의 치료는 청력회복과 합병증 예방을

목표로 진행됩니다. 청력 장애가 없거나 증상이

경미하다면 수술적 치료 없이 경과를 관찰하며

회복을 기대해볼 수 있습니다.

 

일반적으로는 치료 효과를 높이고 치료 기간을

단축시키며, 또한 중이염의 재발을 줄이기

위해 항생제, 항히스타민제, 점막 수축제,

스테로이드 등의 약물치료를 시행하는데요.

 

이러한 치료들에도 1~3개월 이상 증세가

지속된다면 고막을 절개하여 액체를 뽑아내고,

공기가 계속 통하도록 튜브를 삽입하는 중이

환기관 삽입술이 필요합니다.

 

 

중이염에 대해 좀 더 자세한 정보가 필요하시다면

밑의 배너를 클릭해보세요!

 

 

중이염 수술을 비롯해 다양한 이비인후과질환의

치료 후기는 아래 배너 접속 시 확인 가능합니다.

 

 

카카오톡을 이용하여 간편하게 진료 예약을 하고

싶으실 때는 밑의 배너를 클릭해주시기 바랍니다.

 

 

posted by 김용오

댓글을 달아 주세요

prev 1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