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김용오
가톨릭대학교 성모병원 특진교수 역임 닥터킴 이비인후과 대표원장 네이버 지식인 답변의사 여의도 성모병원 외래교수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Notice

2015.06.08 13:45 귀질환
++ 여의도 이비인후과 ++ 귀 질환 해결 닥터킴이비인후과 중/////

 

 

안녕하세요.

여의도 중///// 잘하는 이비인후과 닥터킴이비인후과입니다.

혹시 여의도 중...에 대해서 들어보신 적 있으시죠?

당연히 모두들 많이들 들어보셨을 텐데요!

저 같은 경우에는 중...에 많이 걸려봐서 정말 싫어하는 질환인데요!

 

그래서 오늘 저희 여의도 이비인후과 닥터킴이비인후과가 준비한 내용이 바로

여의도 중...의 수술적 치료 방법인 /////입니다!

 

 

여의도 중...은 크게 급성 중...과 삼.....으로 나눌 수 있습니다.

 

여의도 급성 중...은 한마디로 귀에 걸리는 감기 증상이라고 생각하면 쉽습니다.

여의도 급성 중...의 특징은 고막이 빨갛게 변한다는 점이 있습니다.

 

여의도 삼......은 귀에 물이 차는 증상으로,

귀에 삼출액이라는 염증성 액체가 생기는 질환이라고 말할 수 있습니다.

또 여의도 ......은 비염 또는 축농증을 앓던 아이들이 여의도 삼.....염으로

증상이 악화되는 경우가 굉장히 많습니다.

 

 

많은 분들이 여의도 중이염으로 병원을 방문을 해주시는데,

공통적으로 걱정을 하는 부분이 바로 청력에 관한 부분입니다.

여의도 중...은 청력에 관계가 있는 고막에 손상을 줄 수 있기 때문에

여의도 중...을 치료하지 않고 방치하게 되면 청력에 문제가 생깁니다.

 

 

저희 여의도 이비인후과 닥터킴이비인후과에서는 여의도 /////을 진행하는데,

청력 문제는 물론이고 합병증도 치료할 수 있는 치료 방법입니다.

 

처음엔 급성 중...재발을 막기 위해 항생제를 이용한 약물치료를 진행합니다.

그렇지만 1~3개월이 지나도 증상이 호전되지 않거나 재발을 반복적으로 할 땐

김포공항역 이비인후과에서는 여의도 중/////을 진행하게 됩니다.

 

 

여의도 이비인후과 닥터킴이비인후과 중/////고막절개 및 중이 환기관삽입술은

주사기를 이용해 고막 안쪽에 차있는 물인 중이저류액을 뽑아내는 고막천자나,

고막을 절개하여 중이저류액을 뽑아내고 공기가 계속해서 귀속으로 통할 수 있도록

튜브를 삽입하는 고막절개 및 중이 환기관삽입술을 시행하고 있습니다.

  

환기관삽입술은 고막 안에 더 이상 물이 차지 않도록 도와주고,

...을 빨리 회복시키기 위한 치료입니다.

보통 중이환기관은 6개월~12개월 정도 고막에 위치해 있다가

...이 회복이 되면 저절로 빠져 나오게 되어있습니다.

 

 

 

 

 

 

 

 

 

 

 

posted by 김용오
2015.06.05 10:46 귀질환
영등포구 중이염수술 잘하는 이비인후과 닥터킴이비인후과

 

 

안녕하세요.

영등포구 이비인후과 닥터킴이비인후과입니다.

오늘도 기분 좋게 시작하셨나요?

오늘은 여러분과 함께 귀 안에 고름이 차는 증상을 보이는

영등포구 중이염을 치료하는 방법인 영등포구 중이염수술에 대해서

함께 알아보는 시간을 가져보겠습니다.

 

영등포구 중이염은 크게 급성 중이염과 삼출성 중이염으로 나눌 수 있습니다.

영등포구 급성 중이염은 쉽게 말하면 귀에 걸리는 감기 증상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특징으로는 고막이 빨갛게 변한다는 점을 들 수 있습니다.

 

영등포구 삼출성 중이염은 귀에 물이 차는 증상으로,

귀에 삼출액이라는 염증성 액체가 생기는 것이라고 간단하게 설명할 수 있습니다.

영등포구 삼출성 중이염은 비염 또는 축농증을 앓던 아이들이 영등포구 삼출성 중이염으로

증상이 악화되는 경우가 굉장히 많습니다.

 

영등포구 중이염으로 병원을 방문하시는 환자분들이 많은데,

많은 분들이 공통적으로 걱정을 하는 부분이 바로 청력에 대한 부분입니다.

영등포구 중이염은 청력에 관계가 많은 고막에 손상을 줄 수 있기 때문에

영등포구 중이염을 치료하지 않고 그대로 방치하게 되면 당연히 청력에 문제가 생깁니다.

 

저희 영등포구 이비인후과 닥터킴이비인후과에서는 영등포구 중이염수술을 진행하는데,

청력 문제는 물론이고 합병증도 치료할 수 있는 치료 방법입니다.

 

처음엔 급성 중이염의 재발을 막기 위해서 항생제를 이용한 약물치료가 진행됩니다.

하지만 1~3개월이 지나도 증상이 호전되지 않거나 재발이 반복적으로 나타날 경우

김포공항역 이비인후과에서는 영등포구 중이염수술을 진행하게 됩니다.

 

영등포구 이비인후과 닥터킴이비인후과 중이염수술인 고막절개 및 중이 환기간삽입술은

주사기를 이용해 고막 안쪽에 차있는 물인 중이저류액을 뽑아내는 고막천자나,

고막을 절개하여 중이저류액을 뽑아내고 공기가 계속해서 귀속으로 통할 수 있도록

튜브를 삽입하는 고막절개 및 중이 환기관삽입술을 시행하고 있습니다.

  

환기관삽입술은 고막 안에 더 이상 물이 차지 않도록 도와주고,

중이염을 빨리 회복시키기 위한 치료입니다.

보통 중이환기관은 6개월~12개월 정도 고막에 위치해 있다가

중이염이 회복이 되면 저절로 빠져 나오게 되어있습니다.

 

posted by 김용오
2014.08.07 16:32 귀질환

 

+영등포구이비인후과+ 중이염 원인과 증상, 그리고 치료방법

 

 

 

 

안녕하세요?

영등포구이비인후과 닥터킴이비인후과입니다.

오늘은 귀에 잘 생기는 질환, 중이염의 원인과 증상,

그리고 치료방법에 대해서 전해드리려고 하는데요.

 

 

 

 

고막 안쪽의 공간을 중이라고 하는데

이 곳에 염증성 액체가 찬 것을 중이염이라고 합니다.

중이는 코 뒤의 공간과 이관이라고 하는 관에 의해 연결되어 있는데요.

코 감기나 비염 등으로 코 점막이 부풀거나 분비물이 차서

이관 입구 부위를 막게 된다면 액체가 스며 나오면서

중이내 염증반응으로 액체가 차게 되는 것이죠.

 

 

 

 

 

중이염의 원인으로는 여러 가지 요소들이

복합적으로 일어나는 것으로 알려져 있는데요.

그러나, 이관의 기능장애나 감염 등에 의해서

생기는 것이 가장 대표적인 원인입니다.

 

 

 

 

 

 

중이염을 치료해주기 위해서 저희 영등포구이비인후과 닥터킴이비인후과에서는

약물적인 치료나 수술적인 치료를 통해서 중이염을 효과적으로 치료해주고 있습니다.

일반적으로는 치료효과를 높이는 항생제를 사용해서 중이염을 치료하는데요.

그러나, 꾸준한 항생제 치료에도 불구하고 증상 호전을 기대하기 힘든 상황이라면

중이염 수술치료방법을 활용하여 증상을 치료해주어야 합니다.

 

 

 

 

 

 

posted by 김용오
2012.11.28 11:17 귀질환

[중이염원인]귀에 찾아오는 감기 중이염이란?

 

 

 

다른 아이들에 비해 유독 중이염이 자주 나타나며 힘들어하는 어린이들이 있습니다.
중이염에 자주 걸리는 어린이를 살펴 보면 대부분 잦은 감기에 비염 축농증을 달고 사는 특징이 있지요.

 

잦은 중이염의 발생으로 지속적인 치료를 받지만 계속 같은 증상이 반복되는 경우도 있습니다.
그렇다면 왜 아이의 중이염은 낫지 않고 자꾸 재발하는 것일까요?
이러한 아이들에게 근본적인 치료 방법은 없는 것일까요?

 

귀에 찾아오는 감기 중이염이란?

 

 

 

 

중이염이란 중이에 발생하는 모든 염증을 가리키는 의학용어입니다.

중이염은 소아에서 발생하는 세균성 감염 중에서 가장 흔합니다.

 

중이염은 생후 6개월이 지나면 발생 빈도가 높아지기 시작해서 2세경에 가장 많이 발생하여 모든 소아의 4명 중 3명이 3세 이전에 한 번 이상 중이염을 경험할 만큼 어린이들 사이에선 흔한 질환인 것이지요.

 

대다수의 중이염이 저절로 회복됩니다만 드물게는 염증이 머리 안쪽으로 퍼져 뇌수막염과 같은 무서운 합병증이 생길 수도 있고, 혹은 다른 증상 없이 소리만 들리지 않는 난청 증상만을 유발할 수도 있어 누구나 다 걸리는 중이염이라고 가볍게 대해서는 안됩니다.

 

일반적으로 많은 부모님들이 중이염은 귀에 세균이 들어가서 생기는 것이라고 알고 있지만 귀는 고막으로 막혀 있어 정작 귀를 통한 감염의 비율은 상대적으로 적습니다.

 

 

 

 

중이염의 보다 큰 원인은 바로 비염이나 축농증 같은 코 질환의 연관이 크지요.
귀와 코는 이관이라는 좁고 길쭉한 관으로 연결되어 있어 코에 질병이 생길 경우 콧물이나 세균이 귀로 잘 흘러 들어가서 중이염을 발생시키게 되는 것 입니다.

 

좀더 쉽게 설명 드리자면 변기가 막히면 아래로 내려가야 할 오물이 위로 역류하는 경우를 종종 보곤 하는데 코 질환이 문제가 되어 생기는 중이염 또한 코가 막혀 중이쪽으로 역류된 이물질들이 염증을 만드는 것 입니다.

 

치료를 받아도 중이염이 계속 된다면 수술적 치료를 고려해야 합니다.
여러 치료들에도 불구하고 1~3개월 이상 증세가 지속되는 경우 주사기로 고막을 통해 중이 저류액(고막 안쪽에 차있는 물)을 뽑아내는 고막천자나, 고막을 절개하여 액체를 뽑아내고 공기가 계속 통하게 튜브를 삽입하는 고막절개 및 중이 환기관 삽입술을 시행합니다.

 

환기과 삽입술은 고막 안에 더 이상 물이 생기지 않고 중이염을 빨리 회복시키는 치료 입니다.
중이 환기관은 대개 6개월에서 12개월 정도 고막에 위치하다가 대개는 중이염이 회복되면서 저절로 빠져 나오게 됩니다.

 

 


 

posted by 김용오
2012.10.04 12:03 귀질환

[중이염원]괴로운 중이염 어떻게 치료할까?

 

 

 

 

중이염이란 귀속 고막의 안쪽 공간인 ‘중이’에 세균이 들어가 염증이 생기는 질환을 말합니다.

 

중이염은 특히 어린이들에게 많이 발생되는 질환인데요. 중이와 코 사이의 공기 통로인 ‘이관’은 평소 닫혀 있다가 둘 사이의 기압차가 생기면 압력을 같게 하기 위해 열리게 되는데 평소 코나 목에 세균이 들어와 염증이 생기면 이관을 통해 중이로 퍼지게 되지만 어린아이일수록 이관의 길이가 짧고 잘 열리기 때문에 중이염에 더 잘 걸리게 됩니다.

 

특히 만 3세 미만 아이들은 90%가 1회가량 중이염을 앓고, 60%는 3회 정도 중이염으로 고생한다는 통계도 있습니다.

 

축농증이나 비염, 감기, 편도선염인 경우에는 이관 상태가 좋지 않아 중이염에 더 잘 걸리기 때문에 가을철 황사가 부는 시기에는 바깥 외출을 자제해 세균 전염을 애초에 차단하는 것이 중이염 예방에 도움이 됩니다.

 

간혹 아이가 콧물, 기침, 가래 등 증상을 보이면 단순한 감기라고 생각하고 감기약을 사 먹여 치료시기를 놓치는 경우가 있는데 임의로 판단을 해서는 안 되며 특히나 감기 증상과 함께 귀 통증을 호소하고 고열 증상을 보이면 중이염일 가능성이 높으니 가까운 이비인후과를 꼭 찾아가시기 바랍니다.

 

 

 

 

증상별 중이염 대처 방안

▶귀가 아프고 고열이 난다면..


체온이 38~40℃ 정도로 오르고 자꾸 보채며 귀를 만질 때는 중이염을 의심해보아야 합니다.  아이가 우유병을 빨면서 자지러지게 울거나 우유병 빨기를 거부하기도 하는데, 우유병을 빨면 귀에 압력이 가해져 통증이 더욱 심해지기 때문이지요.

 

또 누우면 통증이 더욱 심해져 안아달라고 더욱 보챕니다. 이럴 때는 우선 아이에게 해열제를 먹이고 가까운 이비인후과를 찾으셔야 합니다.

 

병원에서 처방 받은 약은 시간을 맞춰 규칙적으로 챙겨 먹이고, 집 안 온도는 평소보다 1~2℃ 정도 올려 따뜻하게 해주는 것이 좋습니다.

 

아이가 잘 때는 머리가 창가 쪽으로 향하지 않도록 하며 실내 온도가 낮거나 잠자리가 추우면 증상이 더욱 심해지므로 주의하셔야 합니다.

 

 

 


▶고열과 함께 두통, 어지럼증, 귀 울림 증상을 보인다면..

 

귀 울림이나 어지럼증 때문에 아이가 짜증을 더 많이 내고 달래도 좀처럼 진정 되지 않습니다.  이럴 때는 최대한 시각•청각 자극을 피하고 아이가 잠을 많이 잘 수 있도록 유도해 주시고 마찬가지로 가까운 이비인후과를 찾으셔야 합니다.  

 

병원에서 처방 받은 항생제는 증상이 나아져도 끝까지 먹이는 것이 중요합니다. 2~3일 정도 항생제를 먹이면 통증이 사라져 아이가 다 나은 것으로 생각해 약 먹이는 것은 중단하시는 부모님들이 계시는데요. 세균에 의한 염증이 완전히 나으려면 10~14일 정도 걸리므로 꾸준히 복용해야 합니다.

 

약물치료를 임의적으로 중단하게 될 경우 염증액이 귀 안에 남게 되면 청력에 문제가 생기거나 만성 중이염이나 뇌종양, 뇌막염 같은 합병증이 발생할 수 있습니다.

 

 

 

 

▶ 귀가 붉게 달아오르고 고름이 귀 밖으로 흘러나온다면..

 

중이염이 심해져 고막에 구멍이 나 고름이 밖으로 흘러나온다면, 고름이 밖으로 빠져나오면 오히려 통증이 가라앉고 열이 내려 아이가 짜증을 내거나 보채는 것은 조금 덜해집니다. 

 

항생제를 꾸준히 챙겨 먹이고, 고름이 흘러나오면 면봉으로 귓바퀴 주변을 가볍게 닦아주세요. 고름을 닦겠다고 면봉을 귀 속으로 집어넣으면 오히려 염증이 악화될 수 있으니 주의하셔야 하구요.

 

또한 이 시기에는 아이의 청력에 문제가 없는지 수시로 확인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아이가 시끄러운 TV 앞에서도 별 반응이 없고, 불러도 잘 알아듣지 못한다면 청력검사를 받아 보아야 합니다. 또 주의해야 할 점은 귀에 물이 들어가면 귓속이 습해지면서 세균 감염이 되어 2차 중이염이 발생할 수 있으니 목욕 후에는 헤어드라이기의 찬바람을 이용해 귀 주변의 물기를 말끔하게 말려주면 2차 발생을 예방 할 수 있을 것입니다.

 

 

 


posted by 김용오
prev 1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