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김용오
가톨릭대학교 성모병원 특진교수 역임 닥터킴 이비인후과 대표원장 네이버 지식인 답변의사 여의도 성모병원 외래교수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Notice

'합병증'에 해당되는 글 1

  1. 2013.04.24 [중이염치료] 항생제 오남용은 또 다른 합병증을 키운다!
2013.04.24 18:15 귀질환

[중이염치료] 항생제 오남용은 또 다른 합병증을 키운다!

 

 

중이염은 고막의 안쪽 공간인 중이에 세균이나 바이러스가 침투해서 염증이 생기는 질환입니다.

 

급성인 경우 38℃가 넘는 고열과 함께 통증이 동반되며, 액체와 고름이 나오는 것이 특징이지요.

 

중이염은 소아에서 흔한 질환으로 6세까지의 어린이 중 90% 이상이 한 번씩은 앓으며, 소아의 3분의 1 정도는 1년에 세 차례 이상 앓는 흔한 질환. 하지만 자칫 잘못 대응했다간 난청 및 청력 장애를 일으킬 수 있어 주의가 필요한 귀질환입니다.

 

중이염 치료에서 최선의 방법은 귓속의 액체가 완전히 사라지는 기간인 한 달 또는 수개월, 심지어는 6개월 이상 항생제를 꾸준히 먹는 것이었습니다.

 

이처럼 장기간 항생제를 복용케 한 까닭은 고열, 이통 등 급성 증상이 없어진 뒤에도 중이 안에 액체가 고이는 원인(세균이나 바이러스)이 제거되지 않았다고 생각했기 때문이지요.

 

문제는 항생제를 오랜 기간 다량 사용하면 항생제 내성을 지닌 슈퍼박테리아가 만들어진다는 점입니다. 슈퍼박테리아는 우리 몸이 갖고 있는 자연치유력을 떨어뜨리고 몸을 보호하는 이로운 세균까지 소멸시키기에 장기적으로 보면 중이염으로 인한 고통보다 항생제 오•남용으로 인한 합병증이 인체에 더 심각한 부작용을 가져다 줄 수 있다는 얘기입니다. 빈대 잡으려다 초가 삼간 다 태운다는 속담이 딱 이지요.

 

중이염은 재발이 잘되는 질병이므로 병원 치료 못지않게 가정에서의 생활 관리도 중요합니다.
재발이 잦은 경우 유•소아에 대한 정기적인 청력검사가 필수며, 장기적인 치료가 필요한 경우 이비인후과 진료가 병행돼야 하지요.

 

 

<고막안쪽에 차있는 물>

 

중이염 닥터킴이비인후과의 치료는 어떻게?

 

 

여러 치료들에도 불구하고 1~3개월 이상 증세가 지속되는 경우 주사기로 고막을 통해 중이저류액(고막 안쪽에 차있는 물)을 뽑아내는 고막천자나, 고막을 절개하여 액체를 뽑아내고 공기가 계속 통하게 튜브를 삽입하는 고막절개 및 환기관 삽입술을 시행합니다.

 

환기관 삽입술은 고막 안에 더 이상 물이 생기지 않고 중이염을 빨리 회복 시키는 치료이지요.
중이환기관은 대개 6~12개월 정도 고막에 위치하다가 대개는 중이염이 회복되면서 저절로 빠져나오게 됩니다.

 

 

posted by 김용오
prev 1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