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김용오
가톨릭대학교 성모병원 특진교수 역임 닥터킴 이비인후과 대표원장 네이버 지식인 답변의사 여의도 성모병원 외래교수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Notice

2012. 9. 18. 19:06 코골이

[코골이수술]코골이와 수면무호흡증 (여의도이비인후과)

 

 

 

집안 식구들 중에 코를 심하게 고는 사람이 있다면 여간 골칫거리가 아니지요

 

또한 여행을 가서도 보면 유독 코를 심하게 골아 잠을 설치게 만드는 분들이 있습니다.

 

다른사람에 잠을 방해하는 코골이는 그 소음도 문제 이지만

더 큰 문제는 코골이가 주는 바로 수면무호흡증 입니다.

 

코골이는 우리가 숨쉬는 동안 공기가 기도로 들어가기 전에 통과하게 되는 인후부가 좁아져 공기가 쉽게 드나들 수 없을 때 생기는 것으로 수면시 호흡곤란이 있음을 나타내는 증상이 바로 수면무호흡증입니다.

 

우리가 숨을 쉴 때는 공기가 입천장, 목젖, 편도, 혀 등과 같이 유연한 구조물을 지나게 되는데, 낮에는 이 부분들이 제자리를 유지하도록 주위 근육들이 도와주어 공기 통로를 막지 않지요.

 

하지만, 잠자는 동안에는 근육들이 이완되어 늘어지기 때문에 부분적으로 공기 통로가 좁아져서 이 부분을 공기가 통과할 때에 주변의 부드러운 부분들을 진동시키기 때문에 코 고는 소리가 나게 되는 것입니다.

 

이러한 수면무호흡 상태가 지속이 되면 폐가 신선한 공기를 얻지 못하게 되므로 이를 감지한 뇌가 우리 몸을 깨우고 근육을 수축시켜 공기 통로를 다시 열어줍니다.

 

이 때 환자는 숨을 크게 한번 몰아 쉰 다음 호흡을 다시 시작하게 되는 것입니다.

 

코골이를 하는 사람 중 한참 숨을 안쉬다가 한꺼번에 푸루루~~하고 내뱉는 것이 바로 이러한 경우이지요.

 

 

 

수술을 통한 코골이치료

 

코에 이상이 없고 목젖과 입천정이 늘어져 있어 목구멍이 좁아져 있는 경우에는

고주파(고블레이터)를 이용하여 구개수 및 구개인두 성형술을 시행합니다.

또한 편도가 커져 있는 경우에는 편도절제술을 함께 시행할 수 있습니다.

 

호흡기 장치를 이용한 코골이교정

 

 

수면중 호흡 장애의 치료를 위해 선진국 등에서 많이 사용되고 있는 방법 중의 하나는

수면 중에 연속적으로 기도를 통해 강제로 공기를 밀어넣는 방법(Continuous Positive Air Pressure)입니다.

이 방법은 효과면에서 가장 탁월하지만, 공기를 불어 넣을 수 있는 고가의 장비를 각자 마련해야 하고,

수면중 마스크를 입과 코에 대고 있어야 하므로 사용하는 사람은 심한 불편감을 느끼게 되는 단점이 있습니다.

 

 

구강내 장치를 통한 코골이교정

 

 

 

호흡 장치나 수술법은 그 나름대로의 많은 단점을 가지고 있어서 잠자는 동안 입안에 간단한 장치를 넣어 코골이와 수면중 호흡장애를 개선하려는 시도가 많이 이루어지고 있습니다.

 

즉 잠자는 동안 입안에 특수한 장치를 끼워 수면중 호흡장애를 방지하고자 하는 것이지요.

 

이들 장치에는 여러가지가 있습니다. 크게 나누어 혀만을 전방으로 당겨주는 장치, 아래 턱 전체를 전방으로 내밀어 주는 장치, 목젖 부분을 들어 올려주는 장치 등이 있는데, 이들 모두 충분한 공기 통로를 확보해 주려는 목적으로 개발되었습니다.

 

최근에는 환자가 느끼는 불편감을 최소로 줄여주기 위해 여러 부속 장치들을 추가한 장치들이 개발되어 있으며, 효과면에서도 호흡장치 (강제로 공기를 기도로 밀어 넣는 장치)에 버금가는 효과를 나타낸다고 알려져 있습니다. 

 

이상에 소개된 구강내 장치는, 그 정도가 심하지 않아서 체중감량이나 수면 자세 교정 등의 습관교정으로 치료하고자 했으나 그 효과가 없는 경우에 고려해 볼 수 있으며, 처음부터 습관교정 요법과 병행해서 사용할 수도 있습니다.

 

또한, 호흡장치 사용을 거부하는 환자나 수술로 치료하기 어려운 환자, 수술을 원하지 않는 환자의 경우에 사용할 수 있습니다.

 

 

 

 

 

 

 

posted by 김용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