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김용오
가톨릭대학교 성모병원 특진교수 역임 닥터킴 이비인후과 대표원장 네이버 지식인 답변의사 여의도 성모병원 외래교수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Notice

2017.06.08 15:49 귀질환

신길 이비인후과

어지럼증

 

 

 

 

안녕하세요, 어지럼증 치료 닥터킴 이비인후과입니다.

 

메니에르병은 현기증을 일으키는 대표적인 내이 질환으로

어지럼증, 청력 저하, 이명 등의 증상이 동시에 발생하는데요,

계속적으로 증가하고 있는 추세입니다.

 

 

 

 

 

 

 

 

메니에르병은 귀 속 달팽이관과 전정기관에 채워진 내림프액의

생성과 흡수 과정에 이상이 생겨 압력이 비정상적으로 높아지면서

청각과 균형 감각에 문제가 발생하는 질환입니다. 남성보다는

여성에게서 주로 나타나며 30, 40대가 주로 겪는 것도 특징입니다.

 

 

 

 

 

 

 

 

메니에르병이 발병하게 되면 가장 먼저 청력저하가 나타나게

됩니다. 초기에는 한쪽 귀에서만 발생하지만 시간이 지나면서

양쪽 귀에 나타나기도 합니다. 어지럼증은 보통 몇 분에서 몇 시간 동안

지속되지만 만약 증세가 1분 내외로 짧거나 며칠 간 이어진다면

메니에르병이 아닐 수 있습니다.

 

메니에르병으로 인해 처음 어지럼증을 느끼면 하루 정도 지속될 수

있으며 불안감과 함께 균형감각에 이상을 느껴 수 일간 어지럼증을

호소하는 경우도 있습니다. 간혹 메스꺼움과 구토를 동반할 수

있습니다.

 

 

 

 

 

 

 

메니에르병은 림프액이 갑자기 늘어나거나 원활하게 배출되지

않으면서 귓속 압력이 높아지며 나타나게 되는데, 귀의 구조적

이상이나 염증, 스트레스, 호르몬 이상 등이 주원인으로 꼽힙니다.

 

 

 

 

 

 

메니에르병의 치료는 이뇨제 등 다양한 약물치료를 시행할 수 있습니다.

10~20% 정도의 환자에서는 약물치료 이후에도 증상이 호전되지

않는 경우가 있습니다. 이 때에는 고막 안으로 내림프액 생성을 줄이고

전정신경 기능을 감소시키는 약물을 주입하는 간단한 치료를 시행할 수 있습니다.

 

또한 약물치료와 압력치료, 전정신경절제술, 미로절제술 등의 여러

가지 치료법을 적용할 수도 있습니다. 메니에르병의 경우

스트레스나 식습관, 생활습관과 매우 밀접한 관련이 있어

평소 생활습관에 주의가 필요합니다.

 

 

posted by 김용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