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김용오
가톨릭대학교 성모병원 특진교수 역임 닥터킴 이비인후과 대표원장 네이버 지식인 답변의사 여의도 성모병원 외래교수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Notice

2020. 6. 4. 23:46 귀질환

3가지 내이 질환에 대해 [신도림역이비인후과]

 

 

흔히 어지럼증은 일시적으로 나타났다가 사라지는

현상이라고 생각하기 쉽지만, 질환에 의한

어지럼증은 오래 지속되는데다 괜찮아졌다

싶다가도 반복적으로 나타납니다.

 

물론, 일반적으로 나타나는 생리적 어지럼증보다

훨씬 심각하고 말입니다.

 

이와 같은 어지럼증을 유발하는 질환은 여러

종류가 있지만, 특히 몸의 균형감각을 담당하는

전정기관의 이상에 의한 내이 질환이 아닌지

이비인후과에서 확인해보시는 편이 좋습니다.

 

 

실제로, 어지러움 증상 중에서 가장 많은 빈도를

차지하는 것은 내이 질환이라고 하는데요.

 

대표적인 내이 질환으로는 이석증, 전정신경염,

메니에르병 등이 있습니다.

 

 

# 이석증

 

이석은은 양성 돌발성 체위변환성 어지럼증이라고

불리며, 평형을 감지하기 위한 칼슘 성분인 이석이

어떠한 이유에서 떨어져 나오면서 반고리관을

떠돌아다니는 질환입니다.

 

원인으로는 노화나 외상, 과로, 스트레스 등이

있고 특징적으로 잠자리에 눕거나 일어날 때,

고개를 쳐들 때나 숙일 때 갑자기 주위가 빙글빙글

도는 듯한 어지럼증이 일어나고 구토감을 느끼실 수

있습니다.

 

그리고 어지럼증의 지속시간이 1분 이내이고,

가만히 있으면 괜찮아지지만 머리를 움직이면

증상이 더 심해진다는 특징이 있죠.

 

주된 치료법은 물리치료이고, 90% 이상 완치할

가능성이 있습니다.

 

 

# 전정신경염

 

전정신경염은 이명이나 청각 소실 없이 돌발적으로

어지러움 증상이 발생하는 질환으로, 한쪽 귀의

전정기관을 담당하는 전정신경의 기능이 일부 또는

완전히 없어지게 됩니다.

 

이 전정신경염 환자 대부분이 어지럼증이 나타나기

전에 감기를 심하게 앓았던 경력이 있어 바이러스

감염이 원인으로 판단되죠.

 

대개 아침이나 새벽에 눈을 뜨며 어지럼증을

느끼는 일이 많고, 앉거나 일어서면 몸이 자꾸

한쪽으로 기울어집니다.

 

치료법은 초기에 약물치료를 시행한 후, 시기가

지나면 전정재활훈련을 통해 전정기능의 보상을

촉진시키는 방법이 있습니다.

 

 

# 메니에르병

 

메니에르병은 내림프액의 압력이 높아지면서

발생하는 질환으로 어지럼증, 귀울림, 이충만감,

청각장애 등의 증상을 일으킵니다.

 

내림프액의 압력이 높아지는 것이 원인으로,

어지러움 증상이 수 시간 지속되며 메스꺼움,

구토 등의 증상이 동반됩니다. 그리고 어지러움은

보통 1~2일 내에 완전히 회복되지만, 반복적으로

다시 생기게 됩니다.

 

이러한 메니에르병의 경우에는 저염식의 식습관과

함께 내림프액 압력을 낮춰주는 약물치료가

시행됩니다.

 

 

어지럼증 질환애 대해 좀 더 자세하게 알고

싶으시다고요? 아래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또한, 어지럼증 질환을 치료하기 위해

닥터킴이비인후과의 진료 예약을 하고

싶으시다면 밑의 배너를 클릭해주시기

바랍니다.

 

 

 

posted by 김용오

댓글을 달아 주세요